About     Book     Interview    Contact     Facebook     Instagram

노경태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3학년 재학



자기소개 부탁 드려요.
저는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전공 3학년에 재학 중인 14학번 노경태입니다.

디자인과에 입학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저는 미술을 좋아하긴 했는데 미술을 하게 될 거라고 생각은 못 했어요. 고1 때부터 학교 미술 선생님이 미술로 대학교 가기를 권유하셨는데, 고3 때 미술로 대학 진학을 결정하게 되어서 부모님을 설득했죠. 부모님이 회화과 같은순수 예술은 취직하기 어렵다고 하셔서 디자인과를 가는 조건으로 미술로 대학 가는 것을 허락해주셨어요.

미술을 좋아한 이유는요?
자기 자신을 표현하는 방법은 노래나 글, 말 등 매우 많죠. 저는 제가 직접 말을 하는 건 잘하지 못하지만 소통하고 친해지고는 싶어 해요. 그래서 매체를 거쳐서 저를 표현해야 하는데 그 방법으로 미술을 선택했던 거죠. 그래서 미술이 좋았어요. 평면으로 보통 표현하지만 상상하는 것에는 제한이 없으니까요. 또 칭찬해주는 사람들도 많이 있었어요.

디자인과에 입학한 이후의 이야기가 궁금해요.
선생님의 영향을 많이 받았어요. 저희 과에 유명하신 선생님들이 계셔서 그분들이 주로 활동하셨던 타이포그래피 분야 위주로 수업을 듣게 되었죠. 또 타이포그래피가 모든 디자인의 기초라고 하는 이야기를 들어서 듣기도 했고 평면에서 그림을 그리거나 문자를 조판하는 게 좋아해서이기도 해요. 한 선생님이 타이포그래피를 할 때 공간을 중요시하고 건축과 연계해서 말씀 하셨는데, 그 말에 영향을 많이 받았어요 “우리가 평 면안에서 작업을 하고 있지만 결국에는 공간의 조율이다.” 라고요. 그리고 취미로 사진을 했고, 과 내 사진 소모임인 힙스에서 활동하기도 했어요.

디자인과에서 배운 것은 무엇인가요?
‘~로써 ~하다’라는 자세를 배웠어요. 지금 듣는 수업 중에 역사적 사건을 바탕으로 나의 주장을 ‘시각물 작업자로서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를 주제로 하는 수업이 있어요. 그리고 지식을 바탕으로 무엇을 말할 것인가를 생각했고 나만의 방법으로 사건을 보고 나의 방법으로 재조합하고 표현하고, 나의 방식으로 전시하기도 했어요. 그런 것을 계속 훈련했죠. ~로서의 방법, ~로서의 마음가짐을 배우는 것 같아요. 기술, 예를 들면 툴을 배우는 것은 많이 배우진 않았어요. 또 한 선생님은 툴을 배울 거면 학원을 가는 것이 맞고 대학 수업의 목적은 아니라고 하시기도 했어요. 이제 와 생각하며 기술을 넘어서는 무언가가 있는 것 같고 그것을 배웠죠. ‘디자인은 기술이 다가 아니다’라고 할까요.

디자인은 무엇일까요?
건축에서 설계는 공간을 짓는 것을 말하잖아요. 디자인도 같다고 생각해요. 나의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그 표현을 설계하고, 누군가는 그 표현에 공감하고 영향을 주고받고 그렇게 관계가 점점 쌓여 가는 것 같아요. 사람과 사람 사이에 관계, 혹은 관련성이 있고 그 관계나 관련성이 디자인이라고 생각해요. 좀 추상적이네요. 디자이너는 말하자면 설계자라고 할 수 있고요. 사실 많이 지금 결론을 내리기보다는 진행 중인 생각을 이야기 한 거예요.

졸업하고 하고 싶은 일이나 미래에 대한 고민이 있나요?
먹고는 살아야 할 텐데 제가 아는 자리 잡은 선배가 없어서 정보를 어디서 어떻게 얻을지 모르겠어요. 주변을 보면 보통 휴학하고 인턴을 하더라고요. 그래서 저도 휴학하고 인턴을 해야 하나 생각했지만, 아직 그러지는 않았어요. 디자인을 한다면 스튜디오를 열고 싶어요. 디자인을 안 한다면 대학에서 디자인을 가르치거나 수제버거를 만들고 싶어요. 대학에서 선생님의 영향을 많이 받아서인지 저도 그런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요. 수제버거는 무엇보다 제가 정말 좋아하기 때문에 수제버거를 만들면 행복할 것 같아요. 그리고 수제버거는 외국의 것인데, 제가 디자인에서 배운 것으로 써먹을 것이 많을 거라는 막연한 생각이 있어요. 제가 가끔 이런 얘기를 하면 주변에서 ‘현실을 직시해야지! 뭐 먹고 살 건데!’ 라고들 하는데 글쎄요. 꼭 무엇을 해야만 할까요?

직업에 대해 정의해주세요.
아무래도 먹고 살아야 하니까, 돈을 벌어야죠. 근데 좀 그런 생각은 너무 잔인한 것 같아요. 돈 벌 수단으로서 만의 직업은 잔인해요. 왜냐하면, 너무 힘들 것 같아요. 하고 싶지 않은 일도 해야 하는 게 직업이잖아요? 돈만 생각한다면 고소득이 보장되는 3D 업종을 해도 되겠지만 삶의 질도 생각해야죠. 그래서 저는 제가 원하는 일을 하고 싶어요.

‘안녕, 디자이너’ 프로젝트에게 해줄 이야기가 있나요?
꼭 필요한 프로젝트 같아요. 대학 진학률이 80%라고 하는데, 그때도 우리는 선택을 하잖아요? 말하자면 인생의 4분의 1에서 선택하는 건데, 이때의 선택이 실패라고 한다면 너무 슬프잖아요. 그리고 실패한 인생은 없다고 하지만 우리가 듣는 건 성공했다고 평가받는 사람들의 이야기뿐이잖아요. 일반적으로 말하는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아닌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싶어요. 그래서 이 프로젝트가 좋은 것 같아요.

2018년 4월 14일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3학년 실기실에서
COPYRIGHT 2018-2019 안녕디자이너 ALL RIGHTS RESERVED.
︎ hiorbye.de@gmail.com